사적인 서점이지만 공공연하게

사적인서점 표지
정지혜 지음
2018-09-14
ISBN 9791185152950
200쪽
128*188
14000원

 


저자 소개

정지혜

어릴 때부터 책을 좋아해 곁에 끼고 살았다. 커서 뭐가 될지는 몰라도 그게 책 곁을 맴도는 일일 거란 확신이 있었다. 독자에서 편집자로, 편집자에서 서점원으로 책 곁을 맴돌며 나답게 즐겁게 지속 가능하게 일할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2016년 10월 한 사람을 위한 ‘사적인서점’을 열고 책방 주인이 되었다. 서점 안팎을 넘나들며 책과 사람의 만남을 만드는 다양한 일을 하고 싶다. 무언가를 진심으로 좋아한다면 그 마음은 다른 이에게도 전해진다고 믿는다. 그게 어떤 모습이든 좋아하는 마음을 잃지 않고 책 곁을 맴돌고 싶다.


책 소개

책방, 책과 사람의 만남을 만드는 곳

홍대에서 신촌으로 넘어가는 길목, 조금 허름해 보이는 건물 4층에 작은 책방이 하나 있습니다. 미리 예약을 해야만 방문할 수 있는 곳. 온갖 책 이야기를 도란도란 주고받는 목소리가 들려오는 곳. 때때로 누군가 꾹 참았던 울음을 터뜨리거나 속 시원하게 웃는 소리가 들리는 곳. 때로는 일본어 문장을 읽어 나가는 수줍은 목소리가, 때로는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시와 책 속 한 구절을 낭독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곳. 이곳은 책과 사람의 만남을 만드는 동네 책방 ‘사적인서점’입니다.
사적인서점에서는 오직 한 사람을 위해 시간과 공간을 제공합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듣고, 그 사람에게 꼭 맞는 책을 처방하는 약국 같은 서점, 상담소 같은 서점이지요. 이 서점의 주인은 책을 얼마나 좋아하기에, 책을 얼마나 많이 읽었기에 이런 서점을 운영하는 걸까요? 사적인서점의 정지혜 대표는 말합니다. “나답게 즐겁게 지속 가능하게” 일하고 싶어서 이 일을 택했을 뿐이라고요. 책 읽기의 즐거움을 전하고 싶어서, “책으로 들어가는 입구 같은 서점”을 만들고 싶어서 이 일을 시작했다고요.

책이라는 씨앗을 공공연하게 퍼뜨립니다

책 좋아하는 사람들이 대체로 그렇듯 정지혜 대표도 어릴 때부터 책을 끼고 살았습니다. “커서 뭐가 될지는 몰라도 그게 책 곁을 맴도는 일일 거란 확신”이 있었지요. 그런 확신 덕분인지 정지혜 대표는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출판사에 취직, 책 만드는 편집자로 사회생활의 첫 발을 내딛습니다.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는 책을 기획하고 만들었지만 그는 책 만드는 과정보다 책을 사람들에게 전하는 일에서 더 큰 기쁨을 느끼고는 전업을 선택합니다. 물론, 새로운 일 또한 책 곁을 맴도는 일입니다. 책을 ‘만드는 사람’에서 ‘전하는 사람’이 되어 홍대 앞 동네 서점 ‘땡스북스’에서 서점원으로 일하기 시작하지요. 마냥 평화로워 보였던 서점원의 일도 쉽지 않습니다. 정지혜 대표는 책을 고르고 진열하는 일뿐 아니라 독서 모임, 다른 동네 책방 일일 책방지기, 일본 서점 여행 워크숍, 헌책잔치 등 책과 관련된 다양한 일을 만들고 또 찾아다니면서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궁리합니다. 이후 땡스북스를 그만두고 도서관지기, 프리랜서 북디렉터를 거쳐 자신의 서점을 차리기로 마음먹은 것은 다양한 경험이 바탕이 된 오랜 자기 관찰과 현실을 직시하고 해결책을 마련해 나가며 내린 결정이었지요. 정지혜 대표는 자신에게 처음 만난 누구와도 편안하게 소통하는 능력이 있으며, 사람들에게 책의 재미를 직접 전하는 일을 무엇보다 좋아한다는 걸 확실히 깨닫고는 자신이 원하는 일의 조건과 환경을 만들어 나갑니다.
『사적인 서점이지만 공공연하게』에는 정지혜 대표가 편집자를 거쳐 서점원이 되고, 서점원에서 특별한 콘셉트의 책방 주인이 되기까지 겪은 온갖 시행착오와 서점을 운영하며 고군분투한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그러니까 한 동네 책방 주인의 창업기이자 운영기라고 할 수 있지요. 책이 좋아서 책 곁을 맴돌고 있는 한 사람의 책 여정기이기도 합니다. 책을 둘러싼 크고 작은 도전과 책에 대한 애정과 믿음으로 과감하게 시도한 일들을 소개하고 있지요. 무엇보다 이 책은 다정한 선언문이기도 합니다. 책은 고답적이고 어려운 것이 아니라고, 우리는 즐거움을 위해 책을 읽어야 한다고, 이 세상에 좋은 책 나쁜 책은 없으며 나에게 맞는 책과 맞지 않는 책만 있을 뿐이라고, 책은 삶에 가능성을 안겨 주는 씨앗이라고 공공연하게 선포하지요. 사적인서점에서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전하는 책이라는 씨앗이 어디로 어떻게 퍼져 나갈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입니다. 그리고 정지혜 대표는 이번에 직접 새로운 씨앗을 만들었습니다. 여기, 새로운 가능성이 담긴 씨앗을 여러분에게 전합니다. 어떤 가능성인지는 이 책을 읽게 될 여러분만 알 수 있겠지요.


차례

머리말: 삶에 가능성을 심는 책이라는 씨앗

진심 불변의 법칙
첫 서점 수업
어쩌다 서점원
용기가 필요한 순간
내 삶에서는 나의 선택만이 정답
일의 조건과 환경
한계에서 벗어나는 자유
의심에서 확신으로
더하기 빼기로 만든 서점
완벽한 선택
결핍의 다른 이름
사적인서점은 서점인가요, 상담소인가요?
우리는 즐거움을 위해 책을 읽어야 해요
9개월간의 전력 질주
그럼에도 불구하고
꼭 필요한 포기
내 일의 쓸모
당신의 서점에 투표하세요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
도전 말고 시도
열어 보니 어때요?

맺음말: 내가 좋아하는 일을 나답게 즐겁게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하여

사적인 연표


편집 후기
책이란 무엇일까요? 책이 팔리지 않는 시대에 책을 만드는 일, 만든 책을 세상에 전하는 일은 또 무엇일까요? 이런 생각을 하다 보면 도서정가제, 동네 서점, 노동 환경, 독서 인구 등에 대한 고민이 줄줄이 이어지고 그러다 보면 좀 복잡한 마음이 되어 그냥 먼 산을 보다가…… 카샤카샤 들고 고양이랑 놉니다. 저도 잘 모르겠거든요. 

작년 여름, 정지혜 대표가 채널예스에서 「정지혜의 사적인서점」이라는 칼럼을 연재하기 시작하면서 저도 덩달아 이 원고와 동고동락했습니다. 책 좋아하는 독자에서 출발해 책을 만들고 팔고 전하는 일을 해 온 사람의 이야기이니 연재를 마치고 책이 나올 때쯤이면 정지혜 대표가 어떤 답을 알려 주지 않을까, 이 원고를 매만지다보면 내 나름의 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면서요. 

사적인서점이라는 독특한 콘셉트의 책방 주인 이전에 책과 함께 성장해 온 한 사람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저는 어떤 ‘답’보다는 책과 사람을 대하는 태도와 마음을 배웠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다른 사람과 나누려는 다정한 마음, 불확실한 미래 앞에서 흔들리더라도 자신의 선택을 믿는 단단한 마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아가는 용기를요. 

그래서 이제 거창한 질문은 잠시 내려놓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려고 합니다. 내가 진심으로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내가 좋아하는 책은, 내가 만들고 싶고 전하고 싶은 책은 무엇인지를요. 꼭 책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찾고 있는 분, 무언가를 할까 말까 망설이며 방황하고 있는 분이라면 좋아하는 일을 “나답게 즐겁게 지속 가능하게” 하고 싶어서 오래도록 고민해 온 한 사람의 여정을 따라가 보면 어떨까요?


카드리뷰
펼치기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