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정리하는 법


조경국
2018-06-04
ISBN 9791185152868
204쪽
사륙판
12000원

 


저자 소개

조경국

고등학교 시절부터 헌책방을 출입하며 책을 쟁이기 시작했다. 살아 있는 생물처럼 끊임없이 공간을 먹어 치우는 책을 정리하는 최후의 방법으로 책방을 열기로 결심, 현재 동네 헌책방 책방지기로 5년 가까이 버티고 있다. 『윤미네 집』 등 사진책을 엮는 편집자로 일했고, 몇몇 신문과 잡지에 카메라와 영화와 책 이야기를 연재하기도 했다. 『필사의 기초』, 『오토바이로, 일본 책방』, 『아폴로 책방』을 썼다.


책 소개

책 때문에 괴롭고 책 때문에 즐거운
세상의 모든 책 애호가를 위한 안내서

간편한 전자책보다 종이책을 고집하나요? 집에 있는 책을 다 읽기 전에는 책을 사지 않겠다는 결심이 번번이 실패로 끝나나요? 더 이상 책 둘 곳이 없어서 고민 중인가요? 정리 안 된 책 때문에 종종 가지고 있는 책을 또 사기도 하나요? 이사할 때 다른 무엇보다 책 옮기느라 고생하고 이삿짐센터 직원의 눈총을 받은 적은 없는지요?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중에서 적어도 한 가지 질문에는 고개를 끄덕일 겁니다. 나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서 슬쩍 고개를 돌려 방 한 구석에 쌓여 있는 책 더미를 바라보는 분도 있을 테지요. 자, 그런 분들을 위한 책입니다. 『책 정리하는 법』.

책을 유별나게 좋아해서 새 책, 헌책 가리지 않고 그러모으는 이가 있습니다. 저자 조경국은 고등학생 시절부터 책을 쟁이기 시작한 애서가, 집 안 곳곳에 책이 쌓이자 아예 책방을 차린 헌책방 책방지기이자 장서가, 책 수렁에 빠졌다고 푸념하면서도 들어오는 책을 마다하지 않는 ‘책 덕후’입니다. 저자가 소장한 책과 용인의 한 헌책방을 인수하면서 생긴 책을 합치니 대략 2만여 권. 이 엄청난 분량의 책을 쌓아 두기만 한다면 결코 ‘책 덕후’라고 할 수 없겠죠. 명창정궤明窓淨几, 단출하고 정갈한 서재를 꿈꾸지만 책 욕심을 포기할 수 없는 저자가 도를 닦듯 책 정리 기술을 갈고 닦은 이유입니다.

책 정리의 첫걸음은 내가 가지고 있는 책을 잘 파악해서 그에 맞는 서가를 찾는 일입니다. 서재 크기, 책 수량과 판형, 예산에 맞춰 서가를 고르거나 만들어야겠지요. 서가가 마련되면 본격적으로 책을 정리하기 위한 기준을 세워야 합니다. 사실 책을 정리하는 데에 정해진 법칙은 없습니다. 하지만 자신만의 기준이 있다면 좀 더 품격 있는 나만의 서재를 가질 수 있겠죠. 저자는 직접 적용해 본 다양한 정리 기준과 남의 서재를 엿보면서 배운 정리법을 알려 줍니다. 책 정리는 단순히 책을 분류하고 꽂는 데서 그치지 않습니다. 책을 정리하다 보면 버릴 책도 나오고, 손상된 책도 나오고, 당장 읽지 않을 책을 쟁여야 하는 일도 생깁니다. 헌책방 책방지기로 5년째 버티고 있는 데다 수많은 이사 경험으로 다진 저자의 책 짐 싸기 기술은 이럴 때 빛을 발하지요. 이 책에는 무거운 책을 손쉽게 옮길 수 있는 유용한 몇 가지 방법과 아끼는 책이 상하지 않도록 책을 싸고, 조금만 거칠게 다루어도 바스라질 것 같은 오래된 책을 보관하고, 시간을 거스르지 못하고 상한 책을 손보는 방법도 담겨 있습니다. 

이렇듯 저자는 오랫동안 책과 고군분투하면서 터득한 온갖 책 정리법을 소개합니다. 저자의 친절한 안내 곳곳에는 저자가 직접 보고 듣고 읽은 서재 이야기도 녹아들어 있지요. 그야말로 다채로운 책으로 가득 찬 서재 같은 책이랄까요.

자신만의 서재 만들기에 관심 있는 분, 잔뜩 쌓여 있는 책을 정리할 엄두가 나지 않는 분에게는 이 책이 유용한 참고서가 될 겁니다. 꼭 책이 아니더라도 내가 좋아하는 것을 다루고 정리하는 법, 어떤 한 가지에 푹 빠진 사람의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에게도 이 매혹적인 이야기를 권합니다.


차례

머리말 | 책과 더불어 살아가기 위하여

  1. 책 둘 곳이 사라지다
  2. 완벽한 서재에 대한 꿈
  3. 남의 서재 엿보기
  4. 서가의 다양한 형태들
  5. 책 정리하는 법
  6. 책을 옮기는 몇 가지 방법
  7. 책을 싸는 이유와 노하우 
  8. 특별한 책, 특별하게 보관하는 법
  9. 손상된 책을 손보는 방법
  10. 책을 정리하는 최후의 방법

맺음말 | 서재, 가장 믿음직한 지적 조력자를 만드는 방법


편집 후기
3년 전, 지금 살고 있는 집으로 이사하면서 검은색 철제 서가를 주문 제작했습니다. 먼지 인력의 법칙이 있는 건지 제가 사는 집에 이상한 먼지 자기장이 흐르는 건지 검은색 서가가 집 안 모든 먼지를 끌어당기더군요. 북 브러시로 뽀얗게 가라앉은 먼지를 터는 게 하루의 주요 일과였습니다. 그러다가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살기 시작하면서 서가 청소는 반쯤 포기한 상태로 지내고 있습니다. 이제는 서가가 먼지뿐 아니라 고양이털까지 끌어당기거든요. 서가를 제작하기 전에 『책 정리하는 법』을 읽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그럼 저도 검은색 대신 밝은색 서가를 주문해서 속 편하게 살고 있겠죠.

조경국 선생님은 6단 서가보다 7단이나 8단 서가를 선호하시는데요. 제 서가는 6단 1개, 7단 2개, 8단 1개입니다.
8단 서가 맨 아래 두 칸은 잡지 판형에 맞춰서 높게, 중간 칸은 유유책과 만화책에 맞춰 높이 220밀리미터로 잡았더니 층고 낮은 집에도 8단 서가를 들일 수 있었습니다. 서가 크기에도 책 정리에도 정답은 없다고 하니 서재로 쓸 공간과 내가 가진 책들을 잘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겠죠. 그러고 나서 이 책을 읽으면 큰 도움이 될 겁니다. 서가를 고르거나 만드는 법부터 책을 정리하고 옮기는 법, 아끼는 책을 보관하는 법, 손상된 책을 수리하는 법까지 온갖 책 정리법이 알차게 담겨 있거든요.

끝으로 저도 책 옮기는 방법 한 가지 소개해 볼까요. 저는 여행용 캐리어로 책을 옮깁니다. 접이식 카트가 없거든요. 캐리어를 끌고 여행보다 중고서점에 더 많이 갔지요……. 30인치 캐리어에 적게는 60여 권, 많게는 80여 권이 들어갑니다. 이때 중요한 건 중고서점이 건물 1층이나 엘리베이터 있는 건물에 있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저는 합정역에 있는 모 중고서점에 갔다가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앞에서…….(이하 생략).


카드리뷰
펼치기

 

No comments